KLM Royal Dutch Airlines Allegedly Bars Korean Passengers From Using the Toilet Over Coronavirus Fears

klm

KLM Royal Dutch Airlines (Koninklijke Luchtvaart Maatschappij N.V.), the flag carrier of the Netherlands, allegedly barred Korean passengers from using its toilet over fears that they might spread the 2019 novel coronavirus (2019-nCoV).

The incident, which involved a written note, occurred on KLM Flight KL855 from Amsterdam to Seoul on Feb. 10, according to passenger @connie_kiim.

Image via @connie_kiim

The note explicitly reserved the aircraft’s toilet for employees, saying “Lavatory For Crew Members Only.”

It was, however, written in Korean — indicating that the message only applied to those able to read and understand the language.

Passenger @connie_kiim was about to use the toilet when she saw a note in Korean indicating that the facility is reserved for the cabin crew. Image via @connie_kiim

Connie took a photo of the note and shared it with a friend on the plane. Shortly after, she was allegedly approached by Assistant Purser El Mahova Pitta, who asked her to erase the photo immediately as it “violated Dutch regulations.”

Perplexed by what she just heard, Connie challenged the supposed regulation and discovered that “it is not allowed to make any photo or film recording of any person on board without his/her explicit consent.” This suggests Connie did not violate any rule at all.

Connie challenged the supposed regulation under Dutch laws banning taking photographs in planes and found that she was not in violation for taking a picture of a toilet door. Image via @connie_kiim

Connie maintained that the crew did not make any in-flight announcements regarding toilet use. When she sought an explanation, they allegedly stated that they were “protecting cabin crew members from potential coronavirus carriers.”

Connie then asked why the note was written only in Korean. To this, the crew simply responded that they had forgotten.

klm
The crew supplemented the original note with an English message and locked the door to indicate that it is “occupied.” Image via @hyunmoyang

Twitter user @hyunmoyang, the friend who traveled with Connie, claimed that cabin officials were angry and raised their voices during the confrontation. Connie, on the other hand, was calm and logical.

“We forgot! We simply forgot,” one allegedly said about leaving the note only in Korean. “Did that make you feel uncomfortable? Then I will write it down right now!”

In addition, the crew allegedly claimed that they had locked the toilet to indicate that it was “occupied.” However, it was marked “vacant” when Connie attempted to use it.

Connie concluded that the incident can only be interpreted as “blatant discrimination based on race.” She asked for the cabin officials’ details but they allegedly refused to provide it.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녕하세요. KLM항공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인종차별을 겪어 해당 사실을 전합니다. 혹시 아래 상황에 대해 공식적으로 KLM으로부터 사과를 받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이 있으신 분은 도움을 부탁드립니다. A. 현상 설명 • 2월 10일 암스테르담에서 인천으로 오는 KL855 항공편에서 사진과 같이 비행기 뒤편 한 화장실에 한글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문구가 붙어있었습니다. 한글 문구를 읽을 수 있는 고객은 해당 화장실 사용이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 만석에 가까운 비행기에서 본래 고객이 사용하던 화장실을 승무원 전용으로 변경한 이유가 무엇이며, 왜 영어는 없이 한국말로만 문구가 적혀있었을까요? • 저는 함께 비행기에 타고있던 직장 동료에게 이 사실을 공유하기 위해 해당 상황을 사진으로 찍었습니다. • 동료와 현상을 두고 한참 이야기 하고있을 때 부사무장인 El MAHOVA PITTA가 저에게 다가와 네덜란드 규제에 따라 비행기 내 사진을 찍는 행위를 불허한다며 당장 사진을 지우라고 다긋쳤습니다. • 비행기 내에서 수도 없이 많은 사진을 찍어온 저는 제 행동이 불법행위라고 제기된 상황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 이에 사무장과 함께 이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고하여 저는 아래 3가지 포인트로 질문을 주었습니다. B. 문제 제기 1. 비행기 내 사진 촬영 금지 발언] • 기내에서 사진을 찍지 말라는 정확한 법률적 근거가 무엇입니까? 정확한 규제/코드 명을 알려주고 제가 정말 불법 행위를 했다면 바로 사진을 지우겠습니다. • 다만 법률적 근거없이 저에게 사진을 지우라고 강요했다면 그 이유는 무엇입니까? KLM 스스로도 이 상황이 논란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한 것 아닙니까? 2. 승무원 전용 화장실 목적과 한글로만 적은 이유 • 승무원 전용 화장실의 목적이 무엇입니까? 승무원 스스로를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는 것입니까? • 그렇다면 왜 한글로만 적혀 있고 왜 한국고객만 사용하지 못하도록 막았습니까? 전 세계 모든 사람은 똑같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3. 승무원 전용 화장실의 공식적인 안내 여부 • 또한 왜 이 상황을 공식적으로 방송을 통해 알려 고객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고, 단순히 종이만 붙여 놓은 것입니까? • 모든 탑승 고객은 KLM의 다른 노선과 마찬가지로 정당한 가격을 지불하고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C. KLM 대응 제 질문에 대한 KLM 사무장의 답변은 아래와 같았고, KLM의 행동은 명백한 인종차별 및 서비스 대응 부족으로밖에 해석되지 않습니다. 1. 비행기 내 사진 촬영 금지 발언 • 사무장이 저에게 보여준 법률은 두 번째 사진과 같이 “허락 없이 타인의 사진을 찍는다면 불법행위이다.” 입니다. 그러나 저는 사람이 아닌 사물(화장실 문)을 찍었으므로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 결국 KLM은 있지도 않은 규제로 제 사진을 지우려 했으며, 논란이 될 수 있는 상황을 막고자 했다고 밖에 판단되지 않습니다. 2. 승무원 전용 화장실 목적과 한글로만 적은 이유 • KLM은 본인 스스로를 잠재 코로나 보균자 고객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결정된 사항이라 이야기했습니다. 저는 승무원이 다른 기타 직업군에 비해 2차 감염의 위험도가 높은 직업군이므로 이를 막기 위한 의도로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 다만 해당 사항을 한글로만 적은 이유에 대해 묻자 “그게 기분이 나빠? 그럼 내가 영어로도 써줄게! 됐지?”라며 그제서야 영어 문구도 함께 적어주는 친절함을 보여주었습니다. 왜 한국 사람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는 것이죠? 한국 사람만 보균 가능성을 갖고 있나요? 명백한 인종 차별입니다. • 또한 화장실을 잠궈 Occupied 로 되어있으면 영미권 고객은 영어를 읽고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표기하지 않았다는 변명도 했습니다만, 실제 사진 보면 Vacant로 되어있습니다. 3. 승무원 전용 화장실의 공식적인 안내 여부 • 본인들 의사결정이므로 본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공지하는데 왜 문제냐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 만석에 가까운 수많은 고객이 화장실 하나를 나누어 써야하는 상황인데 종이 한장으로 안내한다구요? 명백한 서비스 부족입니다. 저에게 말을하는 태도, 제가 보는 눈 앞에서 저를 블랙리스트로 추가하는 행동까지는 이해해보겠습니다. (세 번째 동영상 보세요. 저는 차분하게 얘기했으나 흥분하고 있는 사무장과 부사무장을 볼 수 있습니다.)

A post shared by 🐔 (@connie_kiim) on

Connie and her friend managed to record a part of the exchange on audio. In it, the crew can be heard speaking “angrily” at them.

Soon after the incident, KLM responded to Connie with regret and vowed to conduct an internal investigation.

“When a flight is not fully booked, sometimes a toilet is reserved for crew only. KLM deeply regrets that the passengers on this specific flight were offended because the sign announcing this, was in the Korean language only,” the airline stated.

“We will conduct an internal investigation and will make sure the crew involved [would] understand why the passengers are upset about what happened.”

klm
Image via @connie_kiim

Feature Images via @conniekim (left) and @hyunmoyang (right)

Support our Journalism with a Contribution

Many people might not know this, but despite our large and loyal following which we are immensely grateful for, NextShark is still a small bootstrapped startup that runs on no outside funding or loans.

Everything you see today is built on the backs of warriors who have sacrificed opportunities to help give Asians all over the world a bigger voice.

However, we still face many trials and tribulations in our industry, from figuring out the most sustainable business model for independent media companies to facing the current COVID-19 pandemic decimating advertising revenues across the board.

We hope you consider making a contribution so we can continue to provide you with quality content that informs, educates and inspires the Asian community. Even a $1 contribution goes a long way. Thank you for everyone’s support. We love you all and can’t appreciate you guys enough.

NextShark is a leading source covering Asian American News and Asian News including business, culture, entertainment, politics, tech and lifestyle.

For advertising and inquiries: info@nextshark.com